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제품소개

최고의 제품만을 제공하는 품질 제일주의를 추구합니다.

IBC 용기

IBC 제품의 장점

적재공간 활용성 극대화
IBC 4,000L (4단 적재)
vs 드럼 2,400L (동일 면적 사용 시)
충진/ 배출 시 작업 편리성
IBC 1,000L 1개 배출 시간 : 15분(1인)
vs 드럼 200L 5개 배출 시간: 90분
운송비 절감 효과 (20ft 컨테이너)
IBC 총 18,000L (18개)
vs 드럼 16,000L (80개)

Handling Guide

(Intermediate Bulk Container)

※ 모든 위험물의 포장, 적재, 운송 및 취급은 IMDG Code를 준수해야 합니다.

주입 및 보관
  • 상부 Screw Cap을 열고 위에서 내용물을 주입하며 운반 전에 밀봉상태를 확인합니다.
  • 본 용기의 최대 포장 용량은 1,000L 입니다.
  • 포장 시 고온을 피하고 최고 사용 온도는(밀봉, 저장, 운반, 하역, 세척 등) 70°C, 최저 사용 온도는 -40°C 입니다.
  • 당사 IBC는 최초 1회 사용을 기준으로 내용물을 운송, 보관하도록 개발 및 구성 되었습니다.
  • 배출 밸브를 처음 연 후에는 가능한 빨리 내용물을 비우시기를 권장합니다.
배출방법
  • 1. 상단 캡 개봉
  • 2. 하단 밸브 캡 열고 Seal-Foil 제거
  • 3. 노란색 안전클립 위로 올림
  • 4. 손잡이 돌려 배출
밀폐방법

IBC에 내용물을 충진 한 경우, 상단 Screw cap을 손으로 꽉 잠근 후 JIG를 이용해 해당 토르크 or 해당 각도만큼 시계 방향으로 돌려서 밀폐해야 합니다. (아래 참조)

구분 Thread designation 내용물 충진 시
최소 잠금 토르크[N.m]
Screw cap DN 150 S 165 X 7mm 75
Screw cap DN 225 S 245 X 6mm 105
운반방법

핸드파레트 및 지게차 이용시 올바른 IBC 운반 작업 방법

주의사항
  • 이동시 지게발(포크)에 찍히거나 외부 충격에 의한 파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.
  • 해당IBC는 하부 들어 올리기 구조로 이동시 Grid나 Tie-bar에 체인을 연결하여 사용하지 마십시오.
적재방법
최대 적재 하중
주의사항
  • 겹침 적재 시, 최하단 IBC를 기준으로 상기 적재중량을 초과하여 적재하지 마십시요.
컨테이너 마감 작업
컨테이너 내부 IBC
  • 좌우 방향 고정: 컨테이너 1단 빈 공간은 반드시 목재로 못질 마무리작업을 하십시오.
  • 상하 방향 고정: Sling은 벨트 또는 로프로 마무리하되, 반드시 △형태의 묶음을 하십시오.
  • 전후 방향 고정: 컨테이너 끝에는 목재 및 Sling을 이용하여 제품 움직임을 최소화 하십시오
  • 제품은 반드시 지그재그로 적재하십시요. (20피트 컨테이너에 최대 18개 IBC 적재 가능)
  • 좌우 방향 고정: 빈공간 목재 삽입후 못질 마감 처리
  • 상하 방향 고정: 제품 1단과 2단의 움직임 최소화
제품 1단과 2단의 움직임에 의한 Cage 파손을
방지하기 위해 대각 및 삼각 묶기로 마감
처리합니다. (붉은색 구역 참조)
  • 전후 방향 고정 : 제품 운송 중 앞/뒤 움직임 최소화
목재 및 Sling을 이용하여 제품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십시오.
시베리아 철송(TSR)

당사 IBC를 시베리아 철도로 운반 할 경우, 다음 사항을 준수하시기 바랍니다

  • 중량물(포장 단위 당 중량이 1.5톤을 초과)이거나 위험물일 경우, 특수 쇼링 작업 후 러시아 철도청의 사전 승인 반드시 필요합니다.
  • 비 위험물의 경우에도 시베리아 철송의 특성상, 장기간 스트레스에 의한 IBC damage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수 쇼링 작업이 권장됩니다.

컨테이너 빈 공간을 나무판자로 채우고 운송 중 흔들림을 방지하기 위해 로프나 벨트로 고정 시킨 후, 최종적으로 목재 마감처리가 필요 합니다.

TSR 특수 쇼링 작업 사례
  • 상기 내용은 컨테이너 마감 작업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례이므로 실제 내용과 다소 상이 할 수 있습니다. 세부 사항은 러시아 철도청의 고박 지침 최신본을 따라야 합니다.
제품 보호 장비
TOP